한국원자력안전재단

 

원안위, 「2018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」 개최

  • 번호 : 8342
  • 작성일 : 2018-03-30
  • 조회수 : 696

원안위, 「2018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」 개최
- 원자력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및 후쿠시마 사고교훈 등 논의를 위한 소통의 장 마련 -




□ 원자력안전위원회(위원장 강정민, 이하 원안위)는 3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대전컨벤션센터(DCC)에서 「2018 원자력안전규제 정보회의」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.
 ◦본 행사는 원안위가 매년 개최하는 원자력 안전 관련 국내 최대 행사로 원자력 안전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해, 원자력 안전규제에 관한 정보를 한자리에서 접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소통의 장이다.
  - 금년에는 원안위 위원 및 원자력 규제 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(원장 성게용),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(원장 손재영), 한국원자력안전재단(이사장 오성헌)이 참여하며, 원자력 관련 산업계, 학계 등 전문가와 지역주민, NGO 등 약 2,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.
 ◦특히, 원안위가 올해 수립 예정인 ‘원자력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’ 방향에 대해 원안위 비상임위원, 원전 사업자, 환경단체 등이 참여하는 정책좌담회와 후쿠시마 사고 교훈 및 국내 방재대책 등에 대한 특별세션 등 원자력 안전 관련 현안들이 다채롭게 논의될 예정이다.
 ◦아울러 식전행사로서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높은 방사선 건강영향평가*와 관련하여 원안위 위원장과 주민대표간의 간담회도 열린다.
   * ’18.03.22. 보도자료(「방사선 건강영향평가」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습니다) 참조

□ 행사 첫째 날(3.29)은 강정민 원안위 위원장의 축사와 은재호 한국행정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의 소통 및 갈등관리 관련 특강으로 시작하며,
 ◦이어지는 정책세션에서는 ‘원자력안전기준 강화 종합대책 방향’을 주제로 정책좌담회 형식의 토론회를 갖는다.
  - 원안위는 신고리 5,6호기 공론화이후 원전 안전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안전강화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있으며, 그 첫 단계로서 종합대책 방향을 발표하고 이에 대한 전문가 및 일반인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.
  - 원안위 손명선 안전정책과장의 발표에 이어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를 좌장으로 이재기, 김혜정 위원 등 원안위 위원들과 제무성 한양대 교수,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처장, 한수원 및 원자력연구원 등이 참여하여 패널들간의 토론과 함께 행사 참석자들로부터 질의 응답시간도 진행될 예정이다.
 ◦특별세션에서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방사능 방재대책을 주제로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(NRA)에서 Kazuhide Tomita씨를 특별초빙하여 후쿠시마 사고의 생생한 경험과 교훈을 들을 예정이다.
  - 이어 원안위 김성길 방재환경과장이 국내 방사능 방재대책에 대해 발표하고, 발표 후에는 부산, 울산, 전라남도 등 지자체 안전실장들과 김해창 경성대 교수, 이하영 전국 민간환경감시기구 협의회장, 한수원, 원자력환경공단, 원자력연구원 전문가 등 각계 외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패널토의가 진행된다.

□ 둘째 날(3.30)은 원자력 안전정보 공개 및 소통, 화재방호, 사고관리,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 이슈별로 현안 및 규제방향에 대한 13개의 분야별 세션이 진행된다.
 ◦특히, 소통분과에서는 김호철 원안위 위원을 좌장으로 지역별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장들이 참여하여 ‘원자력 안전 정보의 공개 및 소통 활성화 방향’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.
  ※ 상세 내용은 원자력안전규제정보회의 홈페이지(
www.kins.re.kr/nssic2018) 참조

  •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!

    담당자
    안내
    담당부서 및 담당자 원자력안전부 ( 국내ㆍ해외원자력소식 담당자 )
  • 마우스로 별표를 클릭하시면 평점을 부여하실 수 있습니다.

KoFONS SNS

메뉴닫기